[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영상] 친환경 분리막 이산화탄소 포집장치 ‘아스트로마’…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베스트 5 기업에 선정

에이빙뉴스는 ‘제13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서 변화하는 에너지 시장을 선도할 기업 5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 ‘아스트로마(Arstroma)’는 분리막 이산화탄소 포집장치를 선보였다.

아스트로마는 자체 개발한 분리막 원천 기술을 이용해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장치를 연구, 제작하는 기업이다. 아스트로마의 분리막 포집장치는 이산화탄소 톤당 25달러 이하로 포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동력비용이 적게 들고 제작 및 설치가 용이해 환경오염이 없는 청정기술이며 작은 크기의 튜브 형태로 압력이나 유량 변화에 자유롭고 탄력적이다.

한편, ‘제13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는 태양광, 풍력,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기업들이 참가해 실제 구매력을 갖춘 국내외 바이어 및 전문참관객을 만나는 비즈니스 교류의 장으로 소재, 부품, 설계 및 시공, 운영 서비스, 컨설팅, 그린카, 이차전지, 연료전지, 태양열 스마트 그리드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 ‘제13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뉴스 바로가기

아스트로마1

아스트로마2 아스트로마3

(영상설명: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현장 스케치)

page

이호철 기자